닫기

병원소개Since 1982, 세계적인 척추전문병원

TOP

병원소식

우리들병원의 공지, 채용 등 다양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.

[국민일보] '최소절개 척추수술'로 고통 끝… 남은 인생 허리 펴고 쌩쌩
게시일|2022-09-06조회수|148




직장인 한모(53)씨는 이번 추석 연휴에 고향집에 홀로 계신 어머니(81)의 허리 수술 여부를 형제들과 논의해 결정하려 한다.
오래전 척추관협착증 진단을 받은 어머니는 그간 “수술하기 겁난다”거나 “참을만하다”며 버텨왔다.
그런데 뼈 퇴행이 계속 진행돼 척추관 내 신경이 눌리면서 통증이 심해졌다.
최근 몇 차례 통화에서 “다리 저림이 더 심해졌다”거나 “이제는 걷기도 힘들다”며 수술 얘기를 꺼낸 것이다.

얼마 전 급한 대로 이동하기 편하도록 노인 전동차를 사 드렸으나 통증의 근본 원인을 해결할 순 없어 마음이 편치 못했다.
한씨는 “연세도 있는데 허리 수술을 견딜 수 있을지 걱정이 되는 게 사실”이라며
“의학 기술이 좋아져 요즘은 고령 환자도 수술을 많이 한다고 들어서 가급적 해 드리는 쪽으로 논의해 볼 생각”이라고 했다.

척추관협착증이나 디스크(추간판탈출증) 등 퇴행성 척추질환으로 힘들어하는 고령의 부모에게
이처럼 수술을 권할지 말지를 두고 고심하는 자녀들이 적지 않다.
덜컥 허리에 칼을 댔다가 혹시 더욱 잘못되는 건 아닐까하는 염려 때문이다.
척추 수술을 바라보는 시선에 여전히 편견이 있는 게 현실이다.
실제 피부를 크게 절개하거나 뼈를 자르는 과거 개방형 수술법의 위험성은 해외자료를 통해 보고돼 있다.

다리가 마비돼 걷지 못하거나 통증이 견딜 수 없는 상태에 이른 80세 이상 환자에게 기존의 수술법(뼈융합술)을 시행한 결과
과다출혈 등으로 약 10%가 숨졌고 20%는 심각한 합병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.

<이하 생략>

기사 더 보러가기